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 설날 차례음식, 설날 차례 시간 총 정리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 설날 차례음식, 설날 차례 시간 총 정리

이 글은 설날 차례상 차리는 방법 위치 음식 순서를 완벽정리한 글입니다. 지금부터 지금 바로 확인해 보세요. 민족대명절 설날을 앞두고 설날 차례상 차리는 방법, 설날 차례상 음식, 차례 지내는 방법 등에 대한 관심이 내리고 있습니다. 설날이란 음력 정월초하룻날, 즉 음력 1월 1일을 대화하며 묵은 한 해를 보내고 새해 첫 아침을 맞이한다는 의미를 지니는데요. 전통적으로 설날에는 차례상 차리기와 세배 손님 접대를 위해 떡국, 세주, 족편, 각종 전유어, 각종 과정류, 식혜, 수정과, 햇김치 등 여러가지 음식을 준비합니다.

설날의 대표 음식은 떡꾹으로 떡국 한 그릇을 더 먹었다는 말이 설을 쇠고 나이 한 살을 더 먹었다는 다른 의미이기도 합니다.

첫차례 술을 따르게 되는 것입니다. 제주가 잔을 들고 집사가 술을 부어 줍니다. 제주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을 돌려 집사에게 주면, 집사가 술을 올리고 젓가락을 놓게 됩니다. 젓가락을 놓으면 제주는 두 번 절을 합니다. 요즘에는 생략하는 곳이 많은듯 한데, 모두 꿇어 않은 상태에서 제주가 축문을 읽으며 축문이 끝나면 두 번 절을 하게 됩니다.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술을 올리고 절을 하며, 이하는 초헌과 같다.

단, 제주의 형제, 어른, 자식 등에 따라 집안의 룰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세 차례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자식 등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 하게 됩니다. 아헌과 동일하지만 술을 따를때 7부만 따라서 첨잔을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에 첨잔을 하게 됩니다.


imgCaption0
차례 지내는 법

차례 지내는 법

차례는 명절에 지내는 제사입니다. 조상이 죽은 날에 모시는 기제사는 해당하는 조상과 그 배우자를 모시게 됩니다. 하지만 차례는 본인이 기제사를 지내는 모든 조상을 동시에 진행하여 진행하여 모신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리고 기제사는 보통 집에서 지내게 되지만, 차례는 성묘하여 지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밤 시간에 지내는 기제사와 달리 오전에 지냅니다. 차례의 절차는 1.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합니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합니다. 2. 참신 기제사와 같다.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3. 헌주 술을 제주가 올립니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설날 차례 지내는 순서

차례는 일반 제사와 동일한 차례대로 진행이 됩니다. 제사의 주인을 제주라고 하고 돕는 사람을 집사라고 합니다. 차례를 지낼때에는 술을 3번 올리게 되며, 초헌, 아헌, 종헌이라고 칭합니다.

물론 정형되어있는 차례 지내는 순서는 없습니다.. 이는 각 집안의 특색과 문화에 따라서 차례지내는 순서를 정하게 되며, 필요에 따라서 술을 열 어번 따르기도 하며, 집안의 촌수, 어른들의 유무에 따라 설날 차례 지는 순서가 바뀌기도 합니다.

대체적으로는 제사 지내는 순서와 동일하게 합니다.

설날 차례 지내는 순서

설날 차례 지내는 방법은 강신, 참신, 현주, 삽시정서, 시립, 사신, 철상, 음복의 순으로 올립니다.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운 다음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합니다. 묘지에서는 모삿 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합니다. 참신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헌주는 술을 제주가 올립니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삽시정서 :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한 후 일동이 잠시동안 공손히 서 있는 ”시립”을 합니다. 다음 ”사신”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자면 덮습니다. 일동이 2번 절합니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십니다.

61. 수저를 거둡니다. 62. 뚜껑이 있으면 덮습니다. 63. 일동 2번 절을 합니다. 64. 지방과 축문을 불사릅니다. 65.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십니다. 71.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습니다. 이번에는 이렇게 설날의 유래와 지방,차례상과 차례 지내는 순서에 대하여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중요한 건 조상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정성이 중요하죠.점점 시간이 지나가면서 이런 전통적인제사와 차례등의 자리가 점점 작아지는느낌을 받는 건 사실입니다만,우리의 것을 절대 잊지 말고, 조상님께감사와 그 기리는 마음을 후손들에게도반드시 물려주고 알려야 하는 것도현재 우리들의 작은 의무가 아닌가생각을 합니다.

계묘면 2023년 모두에게 좋은 일 가득하고언제나 건강하며, 원하고자 하는 일 모두 성취되는 한 해가 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자주 묻는 질문

차례 지내는 법

차례는 명절에 지내는 제사입니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날 차례 지내는 순서

차례는 일반 제사와 동일한 차례대로 진행이 됩니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날 차례 지내는 순서

설날 차례 지내는 방법은 강신, 참신, 현주, 삽시정서, 시립, 사신, 철상, 음복의 순으로 올립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