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차례상 추석차례상 차리는 방법(성균관 Official)

설날차례상 추석차례상 차리는 방법(성균관 Official)

제사상 차리는 법 차례상 명절 추석,설날 저의 포스팅에서 제사 음식을 제수라고 부르며, 제수를 차리는 방법에 대하여 설명하겠습니다. 제사는 한국의 풍속 문화 중 하나로, 조상을 기리고 존경하는 의식입니다. 제사상을 차리는 방법은 지역과 가정에 따라 다양하며, 저의 포스팅에서 대부분의 가정에서 사용되는 일반적인 방법을 소개합니다. 제수는 죽은 사람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 아니면 죽은 사람의 사진, 지방 등을 가리킵니다. 제수에는 신위라고 부르는 각각의 신위에 대한 준비물이 있으며, 이에 따라 제사상을 차립니다.

제사는 한 분의 조상을 모실 수도 있고, 여러 분의 조상을 한꺼번에 진행하여 모실 수도 있습니다.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상은 일반적으로 5열로 차립니다.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으로 본다고 가정하면, 다음과 같이 제사상을 차립니다. 1열 밥, 국 등 식사류 2열 구이, 전 등 주요리 3열 부요리, 탕 등 4열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 과일과 과자 등 후식 제주가 제사상을 바라보아 앞쪽이 북, 오른쪽을 동, 왼쪽을 서라 합니다. 홍동백서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색 과일은 서쪽으로 놓는다. 조율이시 좌측부터 대추, 밤, 배, 감의 차례대로 올립니다.

생동숙서 김치는 동쪽에, 나물은 서쪽에 놓는다. [左脯右醯:좌포우혜] 포는 좌측에, 식혜, 젓갈류는 오른쪽에 놓는다.

추석 차례상 음식 종류
추석 차례상 음식 종류

추석 차례상 음식 종류

밥반제삿밥으로 신위의 수대로 주발 식기에 수북이 담고 뚜껑을 덮는다. 예전에는 밥 외에도 국수를 올렸으나 오늘날에는 생략해도 무방하겠습니다. 국갱제사 국입니다. 신위의 수대로 대접 아니면 주발을 담고 뚜껑을 덮는다. 재료는 쇠고기와 무를 네모로 납작하게 썰어서 함께 끓인다. 고춧가루, 마늘, 파 등을 쓰지 않습니다. 떡편제사에 쓰는 떡은 현란한 색깔을 피하므로 팥고물을 쓸 때는 껍질을 벗겨 내어 가급적이면 흰 빛깔이 되게 합니다.

보통은 백설기나 시루떡을 해서 사각의 접시에 보기쫗게 놓고, 신위의 수에 상관없이 무관하게 한 그릇만 올리기도 합니다. 찌게탕탕은 오늘날의 찌개라고 할 있습니다. 쇠고기, 생선, 닭고기 중 한가지만을 택하여 조리합니다. 양념에 파, 마늘, 고추등을 쓰지 않습니다. 예전에는 탕의 수를 1,3,5의 홀수로 하였고 탕의 재료로서 고기,생선,닭 등을 사용하였습니다.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의 주인을 제주라고 하며, 제주를 돕는 사람을 집사라고 합니다. 제사에서는 술을 3번 올리는데, 이에는 초헌, 아헌, 종헌이라는 과정이 있습니다. 아래는 이와 같이 절차를 간단하게 설명한 것입니다. 제사 지내는 방법은 가정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여러 가지 상황과 요구에 따라 적절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참신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초헌: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고, 제주가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줍니다. 독축: 모두 꿇어 앉고, 제주가 축문을 읽고 모두 두 번 절합니다. 아헌: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과정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진행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오직 감사의 마음

잘 모르면 너무 어려운 추석 차례상차림이지만 오늘 어려운 단어들의 뜻을 알고 난 뒤 좀 간단해지셨을까 모르겠네요. 지역따라, 아니면 집안에 따라 상차림이 다른 이유는 조상님께 더 좋은 음식을 올리기 위해서 입니다. 그리고 조상님께 공을 들이는 이유는 남겨진 후손들이 복을 받기를 빌기 위함입니다. 조금 복잡하고 복잡하게 느껴질지는 모르지만 늘 고마운 마음으로 준비한다면 모든 공이 모두 자신과 가족들에게 돌아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코믹한 추석 명절 모두가 가족과 함께 흐뭇한 연휴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추석 차례지내는 순서

차례를 지내는 시간이 되면 제상과 병풍 등 집기를 준비합니다. 차례는 기제사와 달리 축문을 읽지 않고 잔을 한 번만 올립니다. 이에 반해 기제사는 술을 세 번 올리고, 축을 읽는 것이 크게 다릅니다.

추석 차례지내는 순서는 아래와 같다. 1. 강신 降神 조상님을 맞이합니다. 제주(장자 아니면 장손)가 앞에 나아가 향을 피우고 집사자(차례를 돕는 사람)가 술을 따라주면 쌀을 담아둔 그릇에 3번 나누어 붓는다.

제주가 2번 절합니다. 2. 참신 조상님께 인사를 드립니다. 차례에 참석한 모든 가족이 두 번 절을 하는데, 음양의 원리에 따라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하기도 합니다. 3. 헌작 조상님께 잔을 올립니다. 각 신위마다. 잔을 올려야 하며 제주가 직접 바로 술을 따르거나 집사자가 따라주기도 합니다. 4. 계반삽시 조상님의 식사를 돕는다.

제사는 한국의 풍속 문화 중 하나로, 조상을 기리고 존경하는 의식입니다. 제수와 제사상을 차리는 방법은 지역과 가정에 따라 다양하며, 각 가정의 상황과 선호에 따라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사를 지내는 의미와 중요성은 모든 가정에서 공유되고 존중되는 가치있는 전통입니다.

자주 묻는 질문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상은 일반적으로 5열로 차립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추석 차례상 음식 종류

밥반제삿밥으로 신위의 수대로 주발 식기에 수북이 담고 뚜껑을 덮는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의 주인을 제주라고 하며, 제주를 돕는 사람을 집사라고 합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