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금 봉투 쓰는 법 (조의금 이름 소속 위치 방명록)

부의금 봉투 쓰는 법 (조의금 이름 소속 위치 방명록)

기쁨은 나누면 배가 되고 슬픔을 나누면 반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축하할 일에 와준 사람보다. 슬픈 일에는 꼭 참석하는 사람이 더 생각나고 감사한 법이지요. 친한 친구뿐 아니라 생각지 못한 않은 지인이 먼 장례식장까지 와주면 오래도록 마음에 남더라고요. 상갓집에 갔을 때 부의금 봉투 이름 쓰는 과정에서 관하여 알아보려고 합니다.


조의금, 부의금 봉투 쓰는법?
조의금, 부의금 봉투 쓰는법?

조의금, 부의금 봉투 쓰는법?

최근에는 장례식장에 가면 봉투가 구비되어 있는 경우가 많지만 사전에 준비해 가거나 봉투가 없을 경우를 대비하여 쓰는 법을 알고 계시는 것이 좋습니다. 봉투는 흰봉투를 준비해 주시고 규격은 10×22.5cm인 흰봉투를 이용해서 줍니다. 만약 안에 덧대는 종이가 있어 금액이 비치지 않는 이중 봉투 이용해서 주시는 것도 좋습니다. 첫번째 앞부분에 한자로 가운데 세로로 써주어야 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부의 조의 근조 이 외에도 다른 단어들이 있지만 자주 사용하는 이 세단어 중에서 골라서 앞면에 적어주시면 됩니다.

뒷면에는 부조를 한 사람의 이름을 적어야 합니다. 봉투 뒷면 왼쪽 아래에 세로로 본인의 이름을 한글이나 한자로 기재해 주시면 됩니다. 만약 소속까지 쓰셔야 하면 이름 옆에 세로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조의금 액수
조의금 액수

조의금 액수

조의금 액수를 정할 때 주의하실 점은 짝수가 아닌 홀수로 내야 한다는 겁니다. 예부터 홀수가 길한 숫자라고 여겨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숫자 9는 많이 들어보셨을 아홉수와 같이 흉제를 뜻하는 숫자이기도 하기 때문에 9만 원은 보통 내지 않습니다. 10만 원을 넘어가는 금액의 경우 10 단위로 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40만 원은 물론 숫자 4가 들어가기 때문에 내지 않는다고 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적절한 조의금 액수는 얼마일까요? 일반적인 기준으로는 그냥 가볍게 알고 지내는 정도의 차이라면 3만 원, 친한 사이라면 5만 원, 친인척이나 잘 아는 사이라면 10만 원, 절친한 친구 거나 너무 가까운 친인척이라면 10만 원 이상을 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사람마다. 기준이 다. 다르기 때문에 참고하셔서 정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봉투 뒷면

단자 작성 부의금 봉투 안에는 단자를 작성합니다. 단자란 부조하는 물건의 수량이나 이름을 적은 종이를 말합니다. 금액 문서 부의금이 돈일 경우 금 원이라고 쓰며, 영수증을 쓰는 것처럼 일금 원정으로 작성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부의물목이 돈이 아닌 경우 광목필 아니면 백지 권으로 표기합니다. 최근에는 축의금과 동일하게 별도 금액을 명기하지 않고, 소속과 이름만 쓰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름 부의하는 사람의 이름 뒤에는 근정, 근상 등을 쓰기도 합니다. 호상소(入納): 단자의 마지막 부분에 “댁(宅) 호상소 입납” 아니면 “귀중”과 같이 쓰기도 합니다. 호상소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쓰지 않아도 무방합니다.

장례식장 문상 예절과 순서

문상 예절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많이 실수하는 것에서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만약, 외투나 모자를 쓰고 왔다면 절을 하기 전에, 벗고 입장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영정 앞에 비치된 향에 불을 붙일 때, 입으로 후불어서 향을 끄는 경우가 있었으나 절대 그러시면 안 됩니다. 이후, 향을 향로에 꽂을 때 두 손으로 공손히 꽂아야 합니다.

만약, 국화로 할 때는 두손으로 꽃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은 후, 꽃 봉오리가 영정사진 쪽을 향하게 하여, 재단 위에 놓아야 합니다.

이렇게 꽃을 올려두었다면, 묵념을 하거나 두 번 절을 한 후 상주와 맞절을 하면 됩니다.

장례식장 부의금 적정 금액

부의금은 대체로 혼례 축의금 보다는 액수가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부의금 금액을 정하는 것은 매년 있는 일인데도 생각을 많이 하게 되고 까다로운 것 같습니다. 하지만, 부의금과 축의금은 자신의 경제사정에 맞는 금액으로 선정하는 것 받는 사람이나 주는 사람에게도 좋습니다. 부의금을 내실 때 주의하실 점은 부의금을 내실 때 홀수로 맞춰서 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들어, 부의금을 내실 때 3,5,7,10,15만 원처럼 짝수가 아닌 홀수로 내야하는 것입니다.

10만 원은 수학적으로 짝수이긴 하지만, 만 단위가 올라간 것으로 취급하여 다시 1로 치기 때문에 홀수로 취급합니다. 참고로, 부의금 및 조의금 금액은 설문조사에 의하면 직장 동료 부모상의 부의금 적정금액 5만 원이 52, 10만 원이 44로 조사되었으니, 필요하신 분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조전 문구

삼가 조의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슬픈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큰 아픔 위로드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자주 묻는 질문

조의금 부의금 봉투

최근에는 장례식장에 가면 봉투가 구비되어 있는 경우가 많지만 사전에 준비해 가거나 봉투가 없을 경우를 대비하여 쓰는 법을 알고 계시는 것이 좋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조의금 액수

조의금 액수를 정할 때 주의하실 점은 짝수가 아닌 홀수로 내야 한다는 겁니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봉투 뒷면

단자 작성 부의금 봉투 안에는 단자를 작성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